콘텐츠목차

화순 성화명 도로 수축 시주 목록 암각 기문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5600600
한자 和順成化銘道路修築施主目錄岩刻記文
분야 역사/전통 시대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유적(일반)
지역 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잠정리 553
시대 조선/조선
집필자 김희태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조성|건립 시기/일시 1485년 - 화순 성화명 도로 수축 시주목록 암각 기문 조성
문화재 지정 일시 1995년 12월 26일연표보기 - 화순 성화명 도로 수축 시주목록 암각 기문 전라남도 기념물 제162호로 지정
현 소재지 화순 성화명 도로 수축 시주목록 암각 기문 - 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잠정리 553 지도보기
성격 금석문
양식 마애 암각
관련 인물 구용연(具龍淵) 외
크기(높이,길이,둘레) 150㎝[가로 ]|80㎝[세로]|5㎝[글자 크기]
면적 1.5m²
관리자 화순군청
문화재 지정 번호 전라남도 기념물 제162호

[정의]

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잠정리에 있는 바위에 새겨진 조선 시대 초기의 도로 수축 기문.

[개설]

화순 성화명 도로 수축 시주 목록 암각 기문은 조선 시대 초기인 1485년(성종 16)에 능성현(綾城縣)의 남쪽 오리정 앞 구질건연(仇叱健硯) 도로 수축 사업에 시주했던 사람들의 이름을 새긴 마애 암각 기문이다.

[건립 경위]

1485년(성종 16)에 능성현의 남쪽 오리정 앞 구질건연 도로를 수축하고 대시주(大施主)·대화주(大化主)·몽민 화주(蒙民化主) 등 시주한 사람과 각장을 음각하였다.

[위치]

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잠정리에 있는 바위에 새겨져 있다. 능주면 소재지에서 국도 29호선을 따라 남동쪽으로 1.5㎞ 지점으로 지석강을 마주하고 있으며 뒤쪽으로 경전선 철도가 지난다. 바로 이웃하여 화순 능주 삼충각[전라남도 기념물 제77호]이 있다.

[형태]

암벽을 그대로 이용하여 전체 가로 150㎝, 세로 80㎝ 정도의 구획 속에 글자 크기는 5㎝쯤으로 25행 180여 자에 달하는 내용을 음각하였다. 이 기문은 각행의 글자수나 줄 등이 정제되어 있지 않고 매우 불균제한 형태로 새겨져 있다. 또 후반부의 윗부분[아래 기문 가운데 좌측 -- 부분]은 글자의 크기나 줄의 어긋나 있어 뒤에 추각한 것으로 보인다. 판독된 내용을 옮겨 보면 다음과 같다.

知□

成化二十一年乙巳四月初一日綾城

縣南距五里亭前仇叱健硯

道路修築施主目錄

大施主

將仕郞具龍淵妻佛□

曺錫命 大化主居士崔廷山

婢泉德 朴允護兩主

奴禾加 加中季

□□施主

金乾□ 金□□

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

����主居士���� 崔□□ 金京和

����汝古里���� 朴京□ 金德□

����金泉伊���� 朴純 金衆伊

����金升老���� 曺宗極 汝古里 具□□

����朴中□���� 曺淑仁 蒙民化主 金侯生

����金德中����上□施主

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� 姜孝文兩主 金无孝

姜□□兩主

具從生兩主 金□□

曺□兩主 刻匠

景□□ 李梁金

汝□□ 金□

□□□?

□□□?

대시주 구용연(具龍淵)[1450~1534]은 당시 36세로 본관은 능성, 자는 회견(會見), 호는 농포(農圃)이고 구득인(具得仁)의 아들이다. 효행이 뛰어났다 하며 문행(文行)이 있어 음직으로 장사랑(將仕郞)을 지냈다. 부인은 여산 송씨 중인(仲人)의 딸이었다. 인명이 모두 시주·화주·거사 등 불교적 용어로 표현되는 것으로 보아 불교 신앙 단체가 도로 수축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. 글씨체는 해서체로서 글씨를 쓴 사람은 확인되지는 않지만, 조선 시대 초기 민간에서의 통용되었던 서체로 보인다.

[현황]

화순 성화명 도로 수축 시주 목록 암각 기문은 도로변 암벽면에 음각된 것으로 1995년 전라남도 기념물 162호로 지정하여 보호 관리하고 있다.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으나, 별다른 보호 시설은 없다. 관리 주체는 화순군청이다.

[의의와 평가]

조선 시대 초기 도로 수축 사업에 지방민과 불교 신앙 단체들의 경제적 도움을 얻었다는 구체적 사실을 알려주고 있는 점, 성화 21년이라는 절대 연대가 명기된 점, 오리정과 구질건연, 여고리와 같은 지명이나, 시주한 인물들의 이름 및 시주의 등급 등이 명기되어 있다는 점에서 지방사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. 그리고 평민들의 이름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부부가 함께 참여한 경우도 있어 조선 시대 초기 지방 사회 운영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. 서예사적으로도 특정 지역의 토착 서풍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.

[참고문헌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