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5600829
한자 學圃堂
분야 생활·민속/생활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건물
지역 전라남도 화순군 이양면 쌍봉길 74-3[쌍봉리 411]
시대 조선/조선 전기
집필자 조태성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건립 시기/일시 1521년연표보기 - 학포당 건립
개축|증축 시기/일시 1920년 - 학포당 중건
문화재 지정 일시 1986년 2월 7일연표보기 - 학포당 전라남도 기념물 제92호로 지정
현 소재지 학포당 - 전라남도 화순군 이양면 쌍봉길 74-3[쌍봉리 411]지도보기
성격 누각문
양식 팔작지붕과 솟을대문|호박돌 담장에 기와를 얹은 양식
정면 칸수 3칸
측면 칸수 3칸
문화재 지정 번호 전라남도 기념물 제92호

[정의]

전라남도 화순군 이양면에 있는 조선 전기 양팽손이 사용한 서재.

[개설]

학포당조선 중종 대 학자인 양팽손이 처음 지은 후 퇴락하여 없어지자 항일기에 후손이 다시 중건한 것이다. 학포당을 둘러싼 담장은 호박돌 담장으로 그 위에 기와를 얹은 모습이다. 대문은 솟을대문으로 사대부의 권위를 나타내는 형식이다. 학포당에는 현판이 없다. 그러나 학포 양팽손의 시 한 편이 네 개의 기둥에 각각 붙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.

[위치]

학포당은 현재 화순군 이양면 쌍봉길 74-3[쌍봉리 411]에 위치해 있다.

[변천]

학포당조선 중종 대의 학자이자 서화가인 학포(學圃) 양팽손(梁彭孫)이 사용한 서재이다. 원래 1521년에 건립되었다고 하나 그 건물은 중간에 퇴락하여 없어졌고, 1920년에 이르러 후손인 희암 양재경이 비를 세우고, 동계 양회락이 중건하여 강학소로 삼았다고 한다.

[형태]

학포당의 건물은 양팽손이 쓰던 건물이 아니라 중간에 퇴락하여 없어진 것을 1920년에 그 후손들이 복원한 것이다. 구조는 정면 3칸 측면 3칸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다.

[현황]

학포당 창건 당시 심은 것으로 추정되는 노거수 은행나무 1 그루와 학포당 유허비가 있다. 현재 시문의 현판은 없다. 1986년 2월 7일 전라남도 기념물 제92호로 지정되었다.

[의의와 평가]

학포당은 선비 정신의 표상이다. 정암 조광조와의 인연을 계기로 학포 양팽손이 평생을 은거하며 도의를 지켜갔던 곳으로서, 한국 선비 문화의 전통을 교육할 수 있는 장소적 가치를 지닌 곳이라고 할 수 있다.

[참고문헌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