콘텐츠목차

주도리 상촌 초가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5600761
한자 周道里上村草家
분야 생활·민속/생활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건물
지역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주도리 118
시대 근대/개항기
집필자 김지민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건립 시기/일시 1903년연표보기 - 주도리 상촌 초가 건립
문화재 지정 일시 2007년 1월연표보기 - 주도리 상촌 초가 전라남도 화순군 향토 문화유산 제33호 지정
현 소재지 주도리 상촌 초가 -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주도리 118 지도보기
성격 민가
양식 민도리식 우진각 지붕
정면 칸수 4칸
측면 칸수 1칸[전면 반칸 퇴]
소유자 고광두
관리자 유영희

[정의]

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주도리에 있는 근대 서민 주택.

[개설]

주도리 상촌 초가는 근대 무렵에 지어진 서민 주택이다. 건립 연도는 종도리에 ‘광무칠년 계묘삼월십사일(光武七年 癸卯三月十四日)’이란 상량문이 있어 1903년 지어졌음을 알 수 있다.

당시 내륙 지역의 서민 가옥은 상량문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본 가옥의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현상이다.

[위치]

화순읍 주도리 상촌 마을의 평탄한 지형에 위치하고 있다. 주변은 농촌 마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블록 담, 슬레이트 지붕의 창고, 벽돌집 등이 있다.

[변천]

주도리 상촌 초가는 건립 후 100여 년이 지났지만 구조나 실 위치 등 기본 골격과 지붕의 모습[초가] 등 본래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. 다만 부엌 설비가 일부 현대화 됐고 지붕에는 누수 관계로 비닐 커버가 씌워져 있다.

[형태]

이 가옥은 정면 4칸의 ‘ㅡ자’형 초가다. 평면은 1칸씩 정지, 안방, 마래[마루방], 작은방 순으로 꾸며져 있다. 마래는 일종의 수납 공간[광]으로 곡식을 넣을 항아리와 일반 가사 도구가 놓여 있다. 이와 동시에 제사 공간으로도 활용된다. 후자는 전라남도 지역, 특히 도서 지방 민가에서 보편적으로 보이는 현상이다. 본 가옥 역시 후면 벽체 상부에 조상의 위패 3기가 선반에 놓여 있다.

[현황]

현재 세대주가 살림집으로 사용하고 있다. 한편 최근에 들어 주생활에 매우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. 2007년 1월에 화순군 향토 문화유산 제33호로 지정되었다.

[의의와 평가]

주도리 상촌 초가는 화순군 내 살림집으로는 유일한 초가이다. 특히 상량문이 있어 정확한 건립 연도를 파악할 수 있고 특히 ‘마래’ 공간에 아직까지 조상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는 등 민속학 측면에서도 귀중한 가옥이다. 과거 화순 지역 서민들의 주생활을 엿볼 수 있는 가치 있는 현장으로 지속적인 보존 노력이 필요하다.

[참고문헌]